17년 묵은 손목시계: CASIO GMW-15

CASIO GMW-15

  요사이 손목시계가 휴대전화기에 밀려나고 있지만, 시계를 보려고 주머니를 뒤적거리기 귀찮다면 손목시계 만한 게 없다. 글쓴이는 전자 제품이 불편하지만 않으면 고장날 때까지 쓰곤 해서, 손목시계도 고장만 나지 않으면 오래 차는 편이다. 1992년 6월에 샀던 카시오(CASIO) GMW-15을 지난달까지 차고 다녔다.(왼쪽 사진)

 

CASIO GMW-15
17년을 꼬박 차지는 않았고, 두어 번 다른 시계로 바꾸기는 했다. 그런데 꼭 새로 산 시계는 먼저 고장나거나 쓰기에 불편한 점이 있어서 다시 헌 시계를 찾게 되었다. 처음 전지를 갈고 나서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문제가 생겼으나 별달리 불편한 점은 없었다.

  시계 본체는 멀쩡해도 줄은 자주 끊어져 2~3년에 한 번씩은 갈곤 했다. 시계줄을 사는 돈이 시계 몇 개를 살 만큼이었다. 가까운 시계방에서 똑같은 시계줄을 구하기 어려워 얼추 비슷한 것을 써왔다. 지난해에 시계줄이 또 끊어져서 시계를 차지 않다가, 몇 달 전쯤에 원래 시계줄과 같은 걸 파는 곳을 찾아서 다시 차고 다녔다.

  이 시계는 달나이(월령)과 해·달이 뜨고 지는 시각을 5분 단위로 보여 준다. 이 정보들을 정확하게 보려면 위도, 경도, 시간대를 맞추어야 하는데, 설명서를 챙기지 않아서 기능을 이해하기까지 1~2년 걸렸다. 막상 자주 쓸 일은 없어도, 가끔 산에라도 갈 때 해가 넘어가는 시간을 알아야 한다면 긴요할 수 있다. 월식이 보름날에, 일식은 그믐날과 초하루 사이에 일어난다는 사실도 이 시계를 차고 다니면서 자연스럽게 알 수 있었다. 덕분에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보름날에 일식이 일어나고 덕만 공주가 등장하는 모습을 배꼽을 잡으며 보기도 했다.(관련글)

  이제 너무 오래 썼다 싶어 새 시계를 찾다가 꽤 닮아 보이는 FT-200(아래 사진 왼쪽)을 찾아냈다. 주문해서 받아 보니 닮은 정도가 아니라 같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FT-200 / GMW-15 뒤쪽
FT-200(왼쪽)과 GMW-15(오른쪽) 앞쪽

FT-200  / GMW-15 앞쪽
FT-200(왼쪽)과 GMW-15(오른쪽) 뒤쪽

  FT-200은 밀물·썰물 시각을 보여 주는 기능이 새로 들어가서 낚시용임을 내세우고 있다. GMW-15은 어두우면 시계를 볼 수 없었는데, 새로 산 FT-200은 화면을 비추는 기능이 들어갔다. 겉모습은 달라졌어도 FT-200은 GMW-15의 기능을 똑같이 담고 있다.  GMW-15은 시계 창이 곡면이고, FT-200은 평면이다.

  GMW-15을 3만 7천원에 샀었는데, FT-200은 배송료를 포함해 약 3만 8천원에 샀다. 물가는 올랐어도 시계 값은 거의 그대로인 셈이다. 과연 새로 산 시계는 얼마나 오래 갈는지 두고 봐야겠다.

2009/12/13 13:57 2009/12/13 13:57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륙도 2020/10/04 22:46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신기하게 생긴 레트로 카시오네요
    gmw-15 아직 착용하시나요

    • 팥알 2020/10/05 14:2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지금은 못 차고 있습니다.
      서랍 속에 넣어 뒀는데 여름에 시계줄이 녹아서 끊어져 버렸네요.
      시계줄을 다시 구하려니 파는 곳도 못 찾겠고요.
      하지만 시계 본체는 아직도 잘 돌아가고 있습니다.

    • 오륙도 2020/10/05 23:2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2009년도에 올리신 글이니 대략 28년이 지났는데 잘 돌아간다니 카시오 기술력이 대단하네요 관리도 잘하셨으니 그런거겟죠
      전자 문페이스가 신기해서 찾아봣더니 더이상 구하기 힘든모델이네요 줄 구하기도 쉽지 않으시겟습니다
      세월을 함께하신 시계다보니 입양 보내실 생각은 없으시죠?

      네이버에 검색하니 호환줄이라고 뜨기는 하네요
      https://m.smartstore.naver.com/goodtime3050/products/3667709803?NaPm=ct%3Dkfwmicds%7Cci%3D571adb9dcb4d0644cfe9f7d2b89f7db79fca65a9%7Ctr%3Dsls%7Csn%3D695245%7Chk%3Db944e344917e3483f02ffc78acaa2eb3126ac2ce

    • 팥알 2020/10/06 13:3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GMW-15에 관한 설명이 아래 영상에 잘 나와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Iceq8fEhes

      저와 세월을 함께 한 물건이라 간직하고 싶은 마음이 크네요.
      잘 보관한다는 생각을 안하고 써서 사진에 보이는 것보다 흠집이 많은 편입니다. 시계방에서 맞지 않는 줄을 억지로 가는 바람에 생긴 손상도 있습니다.

      카시오 상표를 단 제품도 2~3해 못 가고 액정조차 안 나오게 고장나는 경우를 겪었습니다. 그래서 제품 모델마다 내구성이 많이 다르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시계줄이 잘 끊어저셔 예전에 그 시계줄을 많이 샀었는데, 다행히 아직도 파는 곳이 있었네요. 호환줄이라고 하지만 제 희미한 기억에 정품과 다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좋은 정보 알려 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