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네째 세대 (1970년대 중반~1980년대)

  1970년대 중반에는 공병우 자판에서 왼손에서 거의 두째 손가락 쪽에 몰려 있던 홀소리가 세째 손가락 자리에도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렇게 바뀐 원인은 한·영 겸용 타자기를 만들 때의 문제에서 찾을 수 있다. 1975년에 출원한 '한영 타자기' 타자기 특허 문서에는 앞 세대의 한글 배열로 한·영 타자기를 만들 때에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 활자를 구부러진 꼴로 만들려면 연삭 가공이 더 필요하다.
  • 구부러진 활자를 활자 막대에 끼워넣기가 더 어렵고, 붙인 상태가 불완전하다.
  • 활자가 구부러진 탓에 쌍초점으로 활자 막대끼리의 충돌을 줄이는 효과가 사라진다.
  • 구부러진 활자로 찍힌 글짜가 뚜렷하지 않다.
  • 구부러진 활자의 기계 강도가 약하고 고장률이 높다.
  • 복잡한 동·부동 장치 때문에 제작비가 많이 들고 제작 과정도 더 정밀하며 고장이 잦다.

  이러한 문제들은 한·영 겸용 공병우 타자기의 제작비와 고장률을 높이고 능률과 수명을 줄이는 원인이 되었다. 공병우는 한글 배열을 조정하는 임시 방편으로 이 문제들을 손보는 쪽을 택했다. 이에 따라 ㅐ, ㅕ가 세째 손가락 자리에 들어간 공병우 자판 배열을 이 글에서는 네째 세대로 분류한다.

  네째 세대 배열에서는 왼손 세째 손가락 자리에 있던 받침들(ㄴ·ㅍ·ㅆ 등)이 네째·다섯째 손가락 쪽으로 자리를 옮겼고, ㅐ와 ㅕ가 옮겨간 받침 자리에 들어갔다. 영문 로마자는 오른쪽으로 두 글쇠 옮겨서 움직글쇠를 쓰는 첫소리와 가운뎃소리 자리에 들어갔다. 글쇠가 없어서 오른쪽으로 더 옮길 수 없는 P는 맨 윗줄로 자리를 옮겼다.

  영문 로마자를 오른쪽으로 두 글쇠씩 옮긴 것은 긴네모꼴 활자를 쓰는 흔한 수동 타자기의 틀로 한·영 타자기를 손쉽게 만들기 위한 방편이다.주1 볼 타자기나 셈틀(컴퓨터)처럼 전자식 처리를 할 수 있는 기기에서는 로마자들이 바른 자리에 놓인 배열이 쓰였다.

세째 세대 공병우 타자기 활자와 네째 세대 공병우 타자기 활자 비교 도안

[그림 4-1] 세째 세대 공병우 타자기 활자(왼쪽)과 네째 세대 공병우 타자기 활자(오른쪽)

네째 세대 3단 공병우 한영 타자기 활자

[그림 4-2] 네째 세대 3단 공병우 한영 타자기 활자

  그림 4-1는 1975년에 출원된 '한영 타자기' 특허 공보에서 따온 활자 그림이다. 세째 세대 배열을 쓰는 공병우식 한·영 타자기는 영문 배열이 바른 자리에 들어간 대신에 왼쪽처럼 받침에 구부러진 활자를 썼으나, 네째 세대 배열을 쓰는 공병우식 한·영 타자기는 영문 배열을 오른쪽으로 두 글쇠 옮겨서 예전의 수동 타자기처럼 긴네모꼴 활자를 쓸 수 있게 한 짜임새로 바뀌었다.
(그림 4-2을 2016.1.6.에 더하여 넣음)

 

(1) 2단 한·영 타자기 자판

공한영 201 자판 배열

[그림 4-3] 2단 한영 겸용 타자기 자판 배열 ① (공한영 201)

  2단 한영 겸용 타자기인 공한영 201에는 큰 영문 로마자(대문자)가 들어가 있다. 두째/세째 세대의 공병우 한글 타자기와 기계 구조는 같다. 다만 윗글 자리를 로마자가 차지하여 기호와 겹받침은 적게 들어가 있다. 숫자 0, 1는 로마자 O, I로 찍게 한 것 같다. 오른쪽에 있던 ㅜ는 이 세대 배열에서만은 왼쪽으로 자리를 옮긴 모습을 볼 수 있다.

아래아한글 1.2에 들어간 공한영 201 자판 배열

[그림 4-4] 아래아한글 1.2에 들어간 공한영 201 배열

아래아한글 1.2에 들어간 공한영 201 자판 배열

[그림 4-5] 아래아한글 1.51에 들어간 공한영 201 배열

   아래아한글에서는 위와 같은 공한영 201 배열을 파일(201.KBD)로 만들어서 환경 설정을 통하여 불러 쓸 수 있게 하였다.

 

네째 세대 공병우 2단 한영 타자기 ②

[그림 4-6] 2단 한영 겸용 타자기 자판 배열 ② (1980년대)

  그림 4-6은 뒤에서 살펴 볼 1988년의 공병우 자판 배열(그림 4-13) 및 3-87 자판(그림 4-14)과 매우 비슷한 한영 타자기 자판 배열이다. 겹받침 ㄶ·ㅄ이 들어가고, 겹홀소리에 쓰이는 ㅗ가 오른쪽 윗글 자리에 들어간 점이 공한영 201와 다르다. 첫소리 ㄱ·ㄷ과 홀소리 ㅣ·ㅐ 자리를 빼고 보면, 다음 세대인 3-89 자판과 한글 배열과 꽤 비슷한 과도기형 배열이다.

 

(2) 3단 한·영 타자기 자판

공한영 301 자판 배열

[그림 4-7] 3단 한영 겸용 타자기 자판 배열 ① (공한영 301)

  공한영 301는 3단 활자에 한글과 크고 작은 영문 로마자(대/소문자)를 모두 집어 넣었다. 공한영 201보다 많은 기호와 겹받침이 들어가 있다.

 

공한영 301의 개량형 자판 배열

[그림 4-8] 3단 한영 겸용 타자기 자판 배열 ②

  위 배열은 그림 4-7의 배열보다 나중에 나온 것이다.주2 겹홀소리를 넣을 때 쓰는 ㅗ·ㅜ와 ㅑ·ㅠ·ㅢ의 자리가 먼저 배열과 다르다. 몇몇 기호들( @ % ― . , : '  / )의 자리가 바뀌었고, 숫자 1와 0이 따로 들어갔다.

 

(3) 볼 타자기 자판

공병우식 볼 타자기 자판 배열 ('선진후타식 한영 겸용 볼 타자기' 특허 공보, 1977 공고)

[그림 4-9] 공병우식 볼 타자기 자판 ('선진후타식 한영 겸용 볼 타자기' 특허 공보, 1977 공고)

  공병우 한·영 겸용 타자기는 전동식인 볼(ball) 타자기로도 개발되었다. 그림 4-9은 1975년에 특허 출원한 '선진후타(先進後打)식 한영 겸용 볼(ball) 타자기'의 특허 공보(출원번호: 10-1975-0002599)에 실린 자판 배열이다.

  공병우식 볼 타자기는 초창기 공병우 타자기처럼 첫소리 글쇠는 움직글쇠로서 쳤을 때에 한 칸 이동한 뒤에 글이 찍히고, 가운뎃소리와 끝소리 글쇠는 안움직글쇠로 찍히는 방식이었다. 종이가 놓인 둥글대가 움직이면서 활자 막대가 고정된 초점을 때려 글을 찍는 수동 타자기와 달리, 볼 타자기는 활자 구슬(볼)이 움직이고 돌며 글을 찍는다. 전동식인 볼 타자기는 움직/안움직 글쇠의 움직임을 더 자유롭게 할 수 있으므로, 볼 타자기용 공병우 자판은 영문 쿼티(Qwerty) 배열이 바른 자리에 들어가 있다. 또 겹받침이 ㅆ·ㅄ만 들어가 있고, 초창기 공병우 타자기 자판처럼 겹홀소리에 쓰는 ㅗ와 ㅜ를 따로 두지 않았다.


(4) 셈틀 자판 시안 (3-87 자판 등)

  1980년대에 셈틀(컴퓨터)에서 처음 연구되었던 공병우 자판은 네째 세대로 분류할 수 있는 한글 배열이었다. 공병우의 자서전에 따르면, 공병우는 1983년부터 애플(apple) II로 워드프로세서 개발 연구를 시작했고, 그 뒤에 애플 계열 셈틀인 매킨토시(Macintosh)로 세벌식 한글 자판과 한글 입력기를 연구하고 개발했다.

1980년대 초의 공병우식 셈틀 자판 시안 (송현, 〈한글 기계화 운동〉, 1984)

[그림 4-10] 1980년대 초의 공병우식 셈틀 자판 시안 (송현, 〈한글 기계화 운동〉, 1984)

  그림 4-10은 〈한글 기계화 운동〉(송현, 1984)에 실린 공병우 셈틀 자판 배열이다. 1980년대 초에 공병우가 개발한 워드프로세서에 들어갔거나 연구용으로 실험했던 배열인 듯하다. 배열표에 겹받침이 없다.

1985년 무렵의 공병우 자판 시안 (송현, 〈한글 자형학〉, 1985.9)

[그림 4-11] 1985년 무렵의 공병우 자판 시안 (송현, 〈한글 자형학〉, 1985.9)

  그림 4-11는 〈한글 자형학〉(송현, 1985.9)에 실린 셈틀 자판 배열표이다. 첫소리 ㅍ·ㅌ·ㅋ과 끝소리 ㅍ·ㅌ·ㅋ이 일부러 맞추어 놓은 것처럼 같은 줄에 나란히 놓여 있다. 오른쪽에 있던 ㅖ·ㅛ·ㅠ가 왼쪽으로 옮겨 갔고, 겹소리를 넣을 때 쓰는 ㅗ·ㅜ는 배열표에 나타나 있지 않다.

(그림 4-11와 이에 대한 설명을 2016.10.3에 더하여 넣음)


1986년 무렵의 공병우 자판 시안 (김숙자, 「조선글컴퓨터화를 위한 글자판 시안에 대하여」, 1986.6)

[그림 4-12] 1986년 무렵의 공병우 자판 시안

  그림 4-12은 「조선글컴퓨터화를 위한 글자판 시안에 대하여」(김숙자, 1986.6)에 실린 공병우 자판 배열이다. 겹홀소리에 쓰는 ㅗ, ㅜ가 빠지고 맨 윗줄에 들어갔던 첫소리 ㅋ, ㅌ ,ㅍ이 아랫줄로 내려가 있다. 숫자 배열은 1972년에 나왔던 '한글 기계 기본 글자판'(세째 세대)의 보통 타자기 배열과 같다.


공병우 자판 시안 (장봉선, 〈한글 풀어쓰기 교본〉, 1989)

[그림 4-13] 공병우 자판 시안 (장봉선, 〈한글 풀어쓰기 교본〉, 1989)


1988년의 공병우 자판 시안 (송현, 〈한글을 기계로 옳게 쓰기〉, 1989.6)

[그림 4-14] 공병우 자판 시안 (송현, 〈한글을 기계로 옳게 쓰기〉, 1989.6)

3-87 자판

[그림 4-15] 공병우 자판 시안 (3-87 자판)

아래아 한글 1.2에 들어간 세벌식 자판 배열 (OldType)

[그림 4-16] 아래아한글 1.2에 들어간 3-87 자판 (OldType)

  그림 4-13 ~ 4-16의 배열들은 그리 길지 않은 시차를 두고 공병우 자판 시안인 것 같다.

  그림 4-13은 맨 윗줄 글쇠들이 오른쪽으로 한 칸씩 밀려나 있고, 첫소리 ㅃ은 2개나 들어 있다. 셈틀에서 쓰인 공병우 세벌식 자판의 확장 배열에 된첫소리(ㄲ,ㄸ,ㅃ,ㅆ,ㅉ)가 따로 들어간 적은 있지만, 기본 배열에 된첫소리가 들어간 것은 알려져 있지 않다. 실제로 쓰이던 것에 맞게 그린 배열표는 아닌 것 같다.

  그림 4-14은 〈한글을 기계로 옳게 쓰기〉(송현, 1989)에 "공병우가 타자기 연구 40년 만에 1988년 미국에서 완성한 자판"이라고 소개된 배열이다. 글쇠 하나에 문자 3개가 들어가는 3단 한영 타자기의 틀을 따른 듯하여 영문 쿼티 배열과 한글 배열의 경계가 애매하다. 숫자 배열, ㅢ 자리, 겹홀소리에 넣는 ㅗ·ㅜ 자리 등에서 다음 세대에 나온 셈틀 자판인 3-89 자판의 특징이 보인다.

  그림 4-15, 4-16은 그림 4-14과 배열이 거의 같으면서 서로 다른 매체에 기록된 배열표이다. 그림 4-15은 한말글문화협회의 페이스북 그물집에 공개된 딱지 사진을 배열표로 옮긴 것이다. 그림 4-16은 아래아한글 1.2에 'OldType'이라는 이름으로 들어 있던 세벌식 배열이다.

  3-87 자판이 어떤 배열을 가리키는지 뚜렷이 이야기한 공개된 기록은 없지만, 그림 4-14 ~ 4-16의 배열이 3-87 자판으로 불린 것 같다.


공병우 1988.2 통일 자판 시안

[그림 4-17] 1988년의 공병우 통일 자판 시안 (1988.2)

  그림 4-17은 「한글 사전 편찬 전산화를 위한 터닦이:옛한글 가나다순 및 옛한글 자판」(김경석, 《교육한글》 제2호, 한글학회, 1989)에 실린 1988년 2월에 발표된 공병우의 통일 자판이다. 윗글 자리에 들어간 숫자와 기호들의 배열은 모두 나와 있지 않다. 뒤에 이야기할 3-89 자판과 받침 배열이 매우 비슷하지만, 첫소리 ㅇ/ㄱ과 ㅣ/ㅐ의 자리가 네째 세대 배열과 같다.

  공병우의 자서전 〈나는 내 식대로 살아왔다〉에 따르면, 공병우는 자판 문제를 연구한 지 40년 만인 1986년 10월에 기종 간 통일 자판을 완성했다고 한다. 그림 4-10 ~ 4-16은 공병우가 1986년에 완성했다는 자판 배열이거나 그 뒤에 나온 연구 시안인 듯하다. 공병우는 수동 타자기부터 셈틀에 이르기까지 여러 기기들에서 같은 한글 배열을 쓸 수 있게 하는 것을 통일 자판의 목표로 삼았다.주3

  1980년대에 셈틀(컴퓨터)은 앞으로 타자기를 갈음할 사무 기기로 떠오르고 있었다. 셈틀에 맞춘 공병우 자판 시안에는 수동 기기를 염두에 두면서 전자 기기에 더 편리하게 공병우 세벌식 자판을 맞추고자 궁리했던 흔적이 담겨 있다. 공병우는 1986~1988년에 발표한 배열에 '통일' 또는 '완성'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아직 실험과 검토 과정을 거치는 시안 단계였으므로 보급용 배열이 되지는 못했다. 1989년에 개정된 한글 맞춤법이 시행됨에 따라 우리말 잦기 조사를 다시 하여 자판 배열에 반영할 필요도 생겼으므로, 셈틀에서 쓸 공병우 자판 개량 작업은 1990년대에도 이어졌다.

차례
<주석>
  1. 공병우는 자서전에서 이런 배열을 쓴 타자기가 미국에서도 쓰이는 모습을 보고서 아직 유치했던 국내 타자기 기술 때문에 급하게 배열을 바꾸었다며 후회했다고 밝혔다. (공병우, 〈나는 내 식대로 살았다〉, 141쪽) back
  2. 1980년대에 만들어진 제품에서 볼 수 있다. back
  3. 수동 타자기 자판은 셈틀 자판과 문자를 넣는 글쇠 수가 다르고 움직/안움직 글쇠를 가려야 하므로 설계 제약이 더 많다. 이 때문에 같은 글쇠 자리라도 수동 기기와 전자 기기에서 좋고 나쁨이 다르다. 모든 기기에서 한글 자판 배열을 덮어놓고 똑같이 맞춘다면, 기호 배열이 기기 특성에 맞지 않아서 쓰는 이가 거북함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 공병우는 뒤에 '공병우 최종 자판'으로 발표한 3-91 자판에서 셈틀에서 쓸 배열과 함께 기계식 타자기와 전자식 타자기에서 쓸 배열까지 세 가지 배열을 따로 제시하였다. back
2012/09/20 23:54 2012/09/20 23:54
얽힌 글타래
<한글 자판 / 세벌식> 글갈래의 다른 글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