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ilmBy 님이 제안하신 기호 배열 수정 방안에 바탕하여 신세벌식 P2 자판(https://pat.im/1136)의 몇몇 기호들의 자리를 바꾸고 몇몇 배열 요소들을 바꾸었습니다.

  바꾼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난 3월 17일에 예고한 내용과 같습니다.)

  • 기호 3개( " · ; )의 자리를 바꿈
  • 말줄임표(…)를 넣음
  • 오른쪽 윗글 자리에 따로 있던 홀소리 ㅡ, ㅜ, ㆍ를 뺌
    (오른쪽 ㅡ, ㅜ가 있던 자리는 사용자 정의로 필요한 기호를 넣거나 응용 배열을 만들 길을 터 두기 위한 예비 영역으로 남김)

  오른쪽에 따로 들어간 홀소리 3개를 뺐지만, 모아쓰기를 할 때의 한글 타자 방법은 예전과 같습니다.

  놓치기 아까울 만큼 좋은 수정 방안을 제안해 주신 AFilmBy 님께 다시 한 번 깊이 감사 드립니다.

 

 

(1) 기본 배열

신세벌식 P2 자판 (기본 배열)
신세벌식 P2.ist

(날개셋 입력기 유형 파일)

 

(2) 기호 확장 배열

신세벌식 P2 자판 (기호 확장 2단 배열표)

신세벌식 P2 자판 (기호 확장 2단 배열표)

신세벌식 P2 + 기호 확장.ist

(날개셋 입력기 유형 파일)

복잡한 3단/6단 기호 확장 배열표 펼치기


 

(3) 예외 낱자 조합을 통한 옛한글 입력 방안

예외 낱자 조합을 통한 신세벌식 P2 옛한글 입력 방안
2018/04/14 19:11 2018/04/14 19:11
얽힌 글타래
세벌식 / 신세벌식〉 글갈래의 다른 글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세기 2018/04/19 20:2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안녕하십니까 팥알 님? 그간 잘 지내시고 계신지요?
    신세벌식 P2 자판의 기본 기호 배열이 바뀌었군요, 더 좋아진 것이 느껴집니다.
    마침 세모이 2018 자판에서도 기호를 바꾸려고 하는데 이번에 변경하신 신세벌식 P2 자판의 기호 배열과 호환이 되도록 변경을 해도 괜찮을지 여쭐 수 있을까요?

    • 팥알 2018/04/19 20:4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네, 당연히 괜찮습니다.
      제가 생각해 낸 것도 아니고 따로 특허 낼 계획도 없으니, 부분 배열이나 수정 방안(발상)을 차용하는 것에 허락이 필요하지 않고 제가 허락할 자격도 없습니다.
      저도 세모이 자판과 다른 신세벌식 자판들도 같거나 비슷한 기호 배열로 맞추어 가면 좋겠다고 속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기호 배열을 서로 맞추는 일이 세벌식 자판의 표준화나 규격화를 이루기 위한 기초 작업이 될 수 있다고 여기고 있습니다.

    • 신세기 2018/04/19 21:2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이렇게 말씀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도 자판의 표준화나 규격화를 위해서 같거나 비슷한 기호 배열을 서로 맞추어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일교차가 심한데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밤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2. 사라오름 2018/05/09 15:4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안녕하세요, 팥알 님.
    일이 있을 때만 들르게 되네요.
    말로만 듣던 랜섬웨어에 걸려서 데이터하드를 날렸어요.
    컴퓨터로 먹고 사는 직업이 아닌데도 한 며칠 멘붕상태였습니다.

    딱히 의견은 없습니다.
    이 글을 보고 나서야 따옴표를 윗글쇠로 넣을 수 있다는 걸 알았거든요. 헣

    요즘엔 두벌식 자판을 일부러 외우는 중입니다.
    최소한 더듬거리지는 말아야 겠다는 생각인데요.
    자충수를 두는 게 아닌지 모르겠어요. 손이 워낙 느려서.
    팥알 님은 자판 여러 개 다루실 텐데 헷갈리지 않으세요?

    • 팥알 2018/05/10 02:16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누구든 상상하고 싶지 않을 만큼 골치 아픈 일을 당하셨네요.
      랜섬웨어는 백업 말고는 뾰족한 대책이 없어서 차라리 디스크 손상이 낫겠다 싶던데, 도움 드릴 방법이 마땅하지 않아서 안타깝네요. 어떻게든 잘 해결하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이전에 제안한 배열은 많이 있지만, 거의가 개선판을 만듦에 따라 폐기 수순에 있습니다. 지금 주로 쓰는 건 신세벌식 P2뿐입니다. 공세벌식을 비롯한 다른 배열들은 실사용을 포기했습니다.

      저도 배열이 헷갈리는 문제가 걸려서 주로 쓰는 배열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 있기가 힘듭니다. 잠깐씩 날개셋이나 온라인 한글 입력기로 다른 한글 자판을 시험 삼아 쓰더라도 화상 자판 기능에 기댈 때가 많습니다.

      애초부터 자판 배열 수정 작업을 오래 끌 생각은 없었고, 실사용할 배열은 혁명을 꾀하기보다는 안정된 기틀을 잡고 이미 쓰이던 것을 수선하는 선에서 마무리하려고 했습니다. 더 모험을 꾀하면 제 몸이 못 버틸 것 같고, 작업이 늘어지는 것에 따른 마음의 짐도 큽니다. 그래서 이제는 되도록 과감한 시도를 피하고 한 배열에 정착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혹시라도 나중에 다른 배열을 궁리한다면 그 때는 실사용보다 실험에 무게를 둘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번에 바꾼 기호 배열처럼 개선안은 언제든 나올 수 있으니 미래는 장담 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