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

  3-2011 직결식 자판3-2011 자판의 응용안입니다. 직결식 입력을 겨냥한 3-91 자판(공병우 최종 자판)과 목적이 같습니다.

  3-91 자판(공병우 최종 자판)의 수정안인 3-2011 자판은 실무에 자주 쓰이는 특수기호들(@, #, $, ^, &, 등)을 넣으려고 겹받침 ㄽ, ㄾ, ㄿ을 뺐지만, 3-2011 직결식 자판은 기본 배열에 요즘한글에서 쓰이는 모든 겹받침을 모두 담고자 기호 3개(@, #, $)를 뺐습니다. 이로써 전자식 타자기 같은 기기에서 글쇠를 누르자마자 낱소리가 바로 찍히게 하는 직결식 입력을 할 수 있습니다.

  (이론만 따지면 직결식 자판으로 받침 넣을 때에 군손질이 없는 기계식 수동 타자기를 만들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나온 제품이 없으므로, 직결식 자판으로 얼마나 편리하고 잘 찍히는 수동 타자기가 나올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수동 타자기는 자판 배열에 따라 작동 방식과 설계 구조를 달리 할 수 있고, 이미 여러 공병우 타자기 제품에서 시도되었던 작동 방식/설계 구조들은 각기 좋고 나쁜 점이 달랐습니다. 한때 휘어진 막대 활자와 복잡한 움직/안움직 글쇠 장치가 쓰인  공병우 한·영 겸용 수동 타자기가 있었으나, 잦은 고장과 흐리게 찍히는 글씨와 복잡한 생산 과정 문제로 오래 가지 못했던 예가 있습니다. 홀소리와 받침이 함께 들어간 수동 타자기는 초창기 공병우 타자기 방식으로 만들 수 있는데, 그러면 왼손 쪽 기호가 안움직 글쇠에 들어가서 치는 이가 알아서 사이 띄개를 눌러야 하는 것이 걸립니다. 한글 타자기는 한글 배열뿐만 아니라 숫자·기호 배열도 살펴야 하므로, 어쩌면 모든 면에서 편리하고 글도 잘 찍히는 직결식 한글 수동 타자기는 나오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3-2011 직결식 자판에는 겹받침이 모두 들어간 대신에 @, #, $처럼 실무에 자주 쓰일 수 있는 기호가 빠졌습니다. 그 때문에 이 배열은 특수기호 확장 배열을 함께 쓸 수 있어야 실무에서 제대로 구실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특수기호 확장안이 들어간 배열입니다. (가운데에 회색으로 들어간 확장 배열의 기호들은 기호라고 적힌 왼쪽 ㅗ 또는 오른쪽 ㅢ 글쇠를 1~2번 누르고 나서 넣을 수 있습니다.)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의 특수기호 확장안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의 특수기호 확장안

세벌식 3-2011 직결식.key

(날개셋 글쇠 배열 파일)

세벌식 3-2011 직결식 (특수기호 확장 + 윗글 기호 고정).ist

(날개셋 입력기 유형 파일, Caps Lock이 켜졌을 때 윗글 자리 숫자·기호가 들어감)

  3-2011 직결식 자판은 직결식 입력이 빛을 볼 수 있는 전용 기기(전자식 타자기)를 염두에 두면서, 3-91 자판 같은 직결식 배열을 바라는 이들의 취향에 맞춘 배열입니다. 특수기호 확장안을 쓸 수 없거나 글쇠에 배열이 새겨진 자판을 쓸 수 없다면, 실무에 쓰기 불편하고 초보자에게 어려울 수 있습니다. 공병우 세벌식 자판을 셈틀에서 쓰려고 처음 익히려 한다면, 영문 쿼티 자판과 기호 배열이 비슷하면서 겹받침 수가 적은 3-2012 자판이나 3-90 자판을 먼저 익히기를 권합니다.

  아래는 김용묵님의 누리집(http://moogi.new21.org/story15.htm)에 공개된 직결식 글꼴(영문 글꼴)을 3-2011 직결식 자판에 맞추어 바꾸어 본 것입니다. 윈도에서 C:\Windwos\font에 넣으면 영문으로 '3-2011 DirectHangeul' 또는 한글로 '3-2011 직결 한글'이라는 이름으로 영문 글꼴로 등록됩니다.

3-2011_direct.ttf

3-2011 직결식 자판에 맞춘 직결식 글꼴 (영문 글꼴)


  다음은 글쇠에 덧붙이는 딱지를 찍기 위한 위한 PDF 서식 파일입니다.

3-2011_direct_sign_extension.pdf

3-2011 직결식 자판 딱지 출력용 (테두리 있음)

3-2011_direct_sign_extension_no_border.pdf

3-2011 직결식 자판 딱지 출력용 (테두리 없고 안내선 있음)

2012/11/25 17:10 2012/11/25 17:10
얽힌 글타래
<한글 자판 / 세벌식> 글갈래의 다른 글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바슈 2013/04/30 10:2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팥알님께서 조합하신 자판을 여러번 살펴보고 있는데요..
    모든 곁받침이 들이건 이걸로 사용을 해야할것 같네요..

    실질적으로 사용을해보니 곁받침을 나누어서 치니 세벌식의 묘미가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 팥알 2013/04/30 11:08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3-2011 자판과 3-2012 자판이 3-90 / 3-91 자판의 절충안에 가깝다면, 3-2011 직결식 자판은 3-91 자판의 개선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2011 직결식 자판이 기호 배치가 3-91 자판보다 나아서 자리를 익히기가 더 좋을 겁니다.

      3-2011 직결식 = 3-91 = 신세벌 2012 겹받침 응용안 > 3-2011 > 3-2012 = 3-90

      이런 차례로 겹받침이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겹받침이 많이 들어간 배열은 이미 익숙하게 쓰는 사람에게 편리할 수 있고, 적게 들어간 것은 입문용으로 알맞아서 잘 골라 쓴다면 모두 쓸모가 있습니다.

  2. 바슈 2013/04/30 11:56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확실히 3-2011 직결식이 편하네요.. 이걸로 타자연습을 하고있는데 종성 부분이 모두 한번에 칠수 있다는 전제하에 치게되니 확실히 편한 것 같습니다.

    자판 이미지를 계속 보다보니 다른 자판에서 다른 자판으로 넘어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가 않네요..

    단지,.

    세벌식 3-91에 오랫동안 적응이 되어 있다보니..:


    ㅓ, ㅐ 는 정말 빠르게 치게되면 절로 예전 것으로 치게되더군요...

    팥알님 덕분에 자판선택에 많은 시간을 번 것 같습니다.


    3-2011 직결식의 묘미는 모든 받침을 한번에 칠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치는 것에 있는 것 같습니다.

    초보자는 3-2012로 시작해서 3-2011로 옮아가는게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 팥알 2013/04/30 12:1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네, 초보자라면 3-2012 자판으로 시작하면 좋습니다. 3-2011 / 3-2012 계열 자판들은 어느 만큼은 바꾸어 쓰기 좋게 헤아려서 만든 터라서 3-90 / 3-91 자판보다 나중에 취향을 따라 골라 쓰기 좋을 겁니다.

      3-2011 직결식 자판 @, #, $ 같은 기호들이 기본 배열에 빠져 있어서 실무에 쓰려면 특수기호 확장 배열이 꼭 있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3-91 자판을 쓸 때처럼 다른 기호들과 숫자까지 영문 자판에서 넣으려 하는 버릇이 들 위험이 큽니다. 이 점을 공감하고 특수기호 확장 배열까지 쓸 수 있는 사람에게는 3-2011 직결식 자판이 나쁘지 않습니다.

  3. 바슈 2013/05/04 14:2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 딱지 출력용 PDF 파일 <---- 이런 거 만들어 주실수는 없는지요???? 세벌식 3-2011 직결식 자판의 특수기호 확장안.png 이런 거 출력하니 화질이 그리 좋지 않아서요..

    그런데 날개셋 입력기로 사용을 해보니 일부 프로그램이나 기타 비정상 종료 후 재실행하여 사용할 때... 입력기에 설정한 값이 풀리고 세벌식 3-91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더군요.

    아웃룩에서 몇번 경험 한 것 같습니다. 아직은 입력기가 완벽하지 않은 듯 싶네요.

    • 팥알 2013/05/04 15:4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직결식 자판 딱지 서식 파일은 곧 만들어 올리겠습니다.

      저도 가끔 날개셋이 잘못 작동하거나 기본 입력기 또는 다른 입력기로 넘어가는 일을 겪고 있습니다. 제 경우는 shift+space로 한/영 상태를 바꾸곤 했는데, 이 때에 단축 글쇠를 잘못 눌러서 다른 입력기로 자주 바뀌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요즈음 한/영 단추를 많이 쓰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한글을 넣을 때에 너무 느려져서 날개셋을 의심한 적이 있었지만, 알고 보니 서비스 목록에 들어간 엔프로텍트 같은 것이 원인이었습니다. 날개셋 때문에 문제가 나기도 하지만, 외부 입력기는 워낙 많은 원인이 걸려서 문제가 날 수 있다 보니 개발자 입장에서도 상황을 파악하고 풀어내기도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 팥알 2013/05/05 14:57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출력용 PDF 파일을 이 글에 덧붙여 올렸습니다.

  4. 바슈 2013/05/07 17:51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대단히 감사합니다. 잘 사용하겠습니다.

  5. phantom0378 2013/05/08 21:06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겹받침 외우기 힘드네요. (신세벌 쓰다 pc방에 가보니 적어도 세벌식 최종에 가까운 배열을 써야한다는것을 극히 깨달은....벙어리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 팥알 2013/05/08 21:4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3-90 자판이 그나마 겹받침이 적지요.
      신세벌식 자판을 지원하는 윈도 입력기는 날개셋 말고는 거의 없다 보니…

    • 바슈 2013/05/09 10:4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에버노트에 2012 2011 90 91 2011 직결식 자판들 그림 올려놓고 유심히 들려다 보면 저절로 외워지면서 이치를 깨닫게 됩니다. 저는 머리로는 외웠는데 손이 못 외워서 자꾸 오타가 납니다. 빠르게 치다보면 절로 두벌식이 ..... ㅡㅡ .. ㅡㅡ

  6. phantom0378 2013/05/10 20:48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ㅂ을 두번 눌러서 ㅃ을 치는 것처럼


    ㄴ을 두번 눌러 ㄶ을 ㅁ을 두번 눌러 ㅊ을 하면

    쉬프트 누를일이 극히 줄어 좋을거 같아요.

    전 그리 쓰려구요.

    그러면 대충 쿼티와 같게 특수기호 배치 가능.


    p.s 쿼티의 4, 어느 손가락으로 눌러요?

    • 팥알 2013/05/10 23:52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퀴티 자판의 4은 집게 손가락으로 누릅니다.

      마음대로 쓸 수 있는 환경이라면 같은 글쇠 두 번 눌러 쓰는 것도 괜찮지요.
      저도 겹받침 넣은 신세벌 자판 생각할 때에 그 방법을 생각해 보긴 했습니다.
      ㅆ, ㄲ 처리를 어찌 해야 하나 생각하다 말았습니다.^^
      신세벌식 말고 공병우 세벌식은 날개셋으로 '홀소리+홀소리'로 받침을 넣는 낱자 처리는 간단하게 못할 겁니다.

    • 바슈 2013/05/13 20:09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세벌식은 왼손 한번만 치는게 묘미 아닐까요..♥

  7. 바슈 2013/05/17 01:32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직결식 글꼴은 어떻게 사용하는 것인지요?

    • 팥알 2013/05/17 01:42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영문 상태에서 직결식 글꼴을 쓰도록 설정하고 세벌식 배열대로 치면, 마치 한글이 들어가는 것처럼 글이 들어갑니다. 실제로 들어가는 정보는 로마자(영문)인데, 직결식 글꼴은 영문 글꼴의 틀로 한글을 나타내게 한 것입니다. 영문 글꼴 종류를 바꾸어서 보면 실체를 알 수 있습니다.

      실용성이 있어서라기보다 세벌식으로 한글 처리를 간단하게 구현할 수 있다는 걸 보이는 본보기로 쓰입니다.

  8. tendertree 2013/05/30 11:11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잘쓸께요 ! 감사합니다

    • 팥알 2013/12/13 17:5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어쩌다 보니 답글을 다는 걸 여태껏 깜빡했네요.
      잘 쓰시길 바라고 덧글 달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9. 다니엘 2013/12/13 17:1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저는 두벌식으로만 치다가 최종도 안거치고 바로 3-2011 직결식으로 타자연습하고
    있습니다.굳이 거쳐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벌식은 10년전에 익혔는데 그후 한1~2년뒤에 세벌식최종을 쳐보려고하다가
    pc방이나 도서관에서 컴활용할때 혼동되고 불편할것같아서 관뒀었는데
    지금에야 이제 2011 직결식으로 바로 쳐보는데 틈나는대로 1시간정도씩하는데
    100타 정도 나오네요.
    공공장소에서는 두벌식으로 치고 있습니다.
    물론 공공장소에서도 날개셋깔아서 2011 직결식으로 치면 더 빨리 늘겠지만
    혹시 부주의로 깐거 안지우면 다른 사람들이 혼란스러울까봐 그냥 두벌식으로 치는데
    손이 기억을 하고 있어서 잘되네요.
    두벌식으로 쳤다가 세벌식으로 쳤다가 하니까
    마치 양손잡이 검객이 된 느낌입니다.
    물론 가급적이면 한가지 방식으로만 치는게 실력이 느는데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제컴에서 날개셋타자연습깔아서 연습하는데 2011 확장형 ist파일이나 캡스락고정 ist파일은 날개셋타자연습이 인식을 못해서 2011 직결식 key파일을 넣어서 연습하는데 3-2011 직결식 key파일 환경설정에 오류가 있어서 수정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수정해서 저장하니까 ist파일로 바뀌었고 ist파일이지만 이것은 날개셋타자연습이 인식을
    하더군요

    3-2011 직결식 key파일의 오류는 날개셋타자연습에서 문장연습하다가 틀려서 글을 지울때 한 자소씩 안지워지고 한글자씩 지워져서 한자소씩 지워지도록 수정하고 초성,중성,종성 조합되는방법에 들어가보니 글자조합방법입력이 덜되어있어서 추가입력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잘쓸께요.팥알님.

    • 팥알 2013/12/13 18:2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저도 그랬고 다른 몇몇 사람들의 경험담을 들어 보면, 두벌식 자판을 머릿속에서 아주 잊어 버린 다음에야 세벌식 자판을 제대로 손에 익힐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저는 숙달한 다음에 두벌식 자판을 다시 자주 쓰다 보니 세벌식 쓰는 속도가 늘지 않고 더 떨어지곤 했습니다.

      하지만 다니엘님은 분당 100타에 이르렀다면 처음 익힐 때의 가장 어려운 단계는 이미 넘어서서 적응하는 단계에 접어 든 것 같습니다.
      쉽지 않은 방법 같지만 다니엘님의 열정과 감각이 남달라서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두벌식 자판을 쓰면서도 3-2011 직결식 자판을 바로 익혀서 적응하는 데에 성공한다면
      자판 익히고 쓰는 감각과 능력을 자부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거꾸로 보면 웬만한 사람들에게 권장하기 어려울 만큼 따라 하기 어려운 방법이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세벌식 자판을 익혀고 쓰는 일에 남들 눈치를 보아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다니엘님처럼 잘 쓰는 분들이 있어서 저도 기쁘네요.

      날개셋의 key 파일에는 글쇠 배열 정보만 들어가 있고,
      한글 조합법이나 낱자 지우는 방법은 ist 파일에 넣을 수 있습니다.
      아마도 겪으신 문제는 영문 자판처럼 조합법이 다른 배열의 설정 위에 key 파일을 불러와서 생기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key 파일만 불러왔을 때는 글쇠 배열이 아닌 다른 설정은 따로 확인하여야 합니다.

      (엄하게 작동하는 스팸 거르개 때문에 덧글 몇 개가 차단되어 휴지통에 들어가 있었습니다.
      지독한 스팸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스팸 거르개를 쓰고 있으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10. 다니엘 2013/12/17 16:21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며칠있다 들어와봤는데 그사이에 답변을 달아주셨군요.
    자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잘쓸께요. 팥알님.

  11. 신세기 2014/05/10 03:0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최근에야 직결식 자판의 중요성을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현존하는 직결식 자판 중에서는 3-2011 직결식 자판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팥알 님께서 개발하신 '3-2011 직결식' 과 '신세벌식 2012'는 정말 걸작입니다.
    아마 제가 동시치기 같은 것에 관심이 없었다면 지금쯤 '3-2011 직결식 자판'이나, '신세벌식 2012'를 쓰고 있을 것 같습니다.

    • 팥알 2014/05/12 10:5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3-2011 직결식 자판은 셈틀보다는 전자식 휠 타자기에서 쓸 수 있어야 3-2011 직결식 자판을 만든 보람을 뚜렷이 느낄 수 것 같은데, 타자기 배열로 쓰기에는 이미 때가 늦은 것 같아 아쉽습니다.

      저는 3-91 자판을 오래 써서 문장용 자판 쪽의 취향에 길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ㄾ·ㄿ 같은 겹받침들의 자리는 어렵게 느낍니다. 3-2011 직결식 자판이 좋은 평가를 받을수록 기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처음에 쉬운 배열로 공병우 자판을 익힐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해서 쿼티 호환형 배열(3-90, 3-2012 등)이 더 주목 받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공병우 자판을 쓰는 사람들의 전체 수가 늘어야 취향을 타는 배열을 쓰는 사람도 함께 늘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신세벌 2012은 이미 있던 신광조님과 박경남님의 배열을 참고하여 바꾼 것일 뿐이지만, 신광조님의 신세벌식 자판 원리는 자꾸 볼수록 놀랍습니다. 신세벌식이 옛한글 쪽은 어쩔 수 없이 아쉽지만, 요즘한글을 넣는 것에는 가장 효율이 높은 이어치기 방식이라는 것에 저도 공감합니다.

      지난해 초반만 하더라도 신세벌식으로 기호 확장 배열을 편하게 쓰기는 어려울 거라고 여겼는데, 비공식 libhangul 수정판을 개발하고 배포하시는 우덜님 덕분에 이제는 신세벌식의 기호 확장 배열도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안 되면 되게 하라." 같은 억지스런 말이 세벌식 입력에서 꽤 통하는 것 같습니다. 세벌식 자판을 쓰는 사람이 더 는다면, 더 희한하고 쓸모 있는 입력법이 더 쏟아져 나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