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은 서울·성남 노선에는 급행선이 없고주1 서울 강남 주택가를 돌아 들어가는 노선이다. 분당선 강남 구간은 구룡역~개포동역~대모산입구역의 역 사이 거리가 특히 짧아서 강남리 마을 전철이라는 별명까지 붙어 있다. 어찌 보면 멀리 분당까지 지하철이 난 것도 감지덕지할 일인지 모르지만, 강남~분당 도심을 오가는 광역 버스가 분당선 전철보다 빠르니 썩 만족스러울 리가 없다. 타는 사람이 많고 가는 길도 먼 분당선 지하철을 오래 서서 타다 보면, 자연스럽게 발바닥에서 신호가 온다.

  이러한 기존 분당선의 문제는 신분당선이 난 덕분에 많이 풀렸다. 2011년 말에 운행을 시작한 신분당선 전철은 서울 강남역에서 성남 정자역까지 시속 90킬로미터를 넘나드는 속도로 17분에 달리고 있다. 선릉역~정자역까지 걸리는 40분쯤 걸리는 분당선과 견주면, 신분당선을 통하면 지하철 2호선에 다다르는 곳까지 오갈 때에 약 40~50분을 아낄 수 있는 셈이다. 신분당선 안에서 딱 한 정거장만 타도 1850원을 내는 요금 체계는 불합리하지만, 별도 요금(700원)을 물고 환승하여 분당~강남 구간을 지나는 사람들에게는 썩 나쁘지 않다.

상식이 통하는 사회 신분당선 미금정차역 반드시 유치하겠습니다. (민주당 경기도당 분당을 지역위원회)

  신분당선은 강남역~정자역 구간이 먼저 개통될 무렵까지 미금 정차역을 둘지 말지는 꽤 큰 논란 거리였다. 정자역 주변은 상업 지구이지만, 고속도로와 탄천이 나란히 남북을 가르는 탓에 버스 교통이 썩 편하지 않다. 이와 달리 미금역 주변은 서울과 수원·용인을 비롯한·경기 지역을 오가는 마을 버스, 시내 버스, 광역 버스들이 많이 지나는 곳이다.주2 미금역 주변 주민들은 이 점을 내세워 미금역에 정차역을 세워 달라고 요구했다. 역 하나가 늘면 수원 광교까지 이을 예정인 신분당선의 운행 시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미금역 주변이 버스 교통의 요지라는 점 때문에 다른 곳에 역을 세우자는 것보다 설득력이 있었다.

  신분당선 미금 정차역 문제는 2011년의 4.27 재보선에 각각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당 대표를 지낸 강재섭과 손학규가 분당을 지역구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서 맞붙으면서 선거 쟁점으로까지 떠오르기도 했다.

신분당선 미금정차역 확정 경축 현수막 (구미1동/금곡동 입주자 대표 협의회, 미금정차역 추진위원회)

  끝내는 신분당선 미금 정차역을 두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이 소식이 알려진 즈음에 미금역 주변 동네 여기저기에 이를 알리는 여러 단체들의 현수막들이 걸렸다.

미금정차역 설치 확정! 한나라당이 시작한 일 한나라당이 마무리 짓겠습니다 (한나라당 분당을 당원 협의회 현수막)

신분당선 미금 정차역 설치확정!! 주민여러분과 민주당이 해냈습니다. (민주당 경기도당 분당을 지역위원회 현수막)

  신분당선 미금 정차역 설치 문제는 마땅히 반대할 까닭이 없는 분위기였으므로, 꼭 선거나 정치인의 입김이 아니었더라도 주민들의 뜻대로 되었을 것이다. 그래도 이런 기쁜 소식을 알리는 데에 정치권이 빠질 리가 없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같은 일을 두고 스스로에게 공을 돌리는 현수막을 사이 좋게(?) 걸어 놓은 모습을 보노라면 웃음을 참기 어렵다.

〈주석〉
  1. 처음에 분당선은 급행 열차가 없었는데, 2014년부터 평일 출·퇴근 시간대에 수원역~죽전역만 급행으로 운행하는 열차편이 생겼다. back
  2. 미금역은 정자역처럼 주위에 고층 건물이 많지도 않고, 판교역 주위처럼 웬만한 사람들도 이름을 알 만큼 쟁쟁한 기업들이 많이 들어와 있지도 않다. 하지만 미금역 주변은 서울·용인·수원으로 이어지는 도로들이 가까이 모였다가 퍼져 나가는 곳이다. 성남·용인·수원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을 오가는 버스들이 미금역 가까이에서 많이 만난다. 그래서 미금역 네거리는 자연스레 이웃 지역을 오가는 사람들이 버스와 지하철 갈아타는 길목이 되어 왔는데, 70대가 넘는 버스들이 미금역 네거리를 지나고 있다. 미금역은 성남에 있지만, 미금역을 종착점으로 삼는 수원·용인의 마을·시내 버스들도 꽤 있다. 이런 점을 살피면, 미금역 주변이 왜 대중 교통 요지로 손꼽히는지를 알 수 있다. (2015.8.4. 덧붙임) back
2012/06/20 12:33 2012/06/20 12:33
얽힌 글타래
사진첩 / 기타〉 글갈래의 다른 글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