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 수놓은 '그리운 노무현'

원문 출처 : 장성닷컴, 사람 사는 세상

“사랑합니다 바보대통령…” 벼 글씨 화제

구재상씨가 노 전 대통령 서거 때 애도의 뜻으로 써
뉴스일자: 2009-10-01
 

 


"사랑합니다 ♡ 바보대통령 그립습니다 바보농민"이라는 글이 선명하게 쓰여 있다.
/ 9.30 장성닷컴 이태정 촬영

“사랑합니다 바보대통령…” 벼 글씨 화제

구재상씨가 노 전 대통령 서거 때 애도의 뜻으로 써



황금들녘에 흑미로 쓰여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애도 관련 이색 문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남면 분향리 들판 4,440㎡ 한필지에 “사랑합니다 ♡ 바보대통령 그립습니다 바보농민”이라는 문구가 품종이 다른 흑미 벼로 쓰여 있다.

남면 구재상(53세.분향리)씨는 지난 5월 23일 농사일을 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비보를 접하고 크게 슬퍼하면서 일손을 잡지 못했다. 그 후 구씨는 모내기를 앞둔 자신의 논에 한없는 애도의 뜻을 담아 20여일동안 “사랑합니다 ♡ 바보대통령 그립습니다 바보농민”이라는 20자의 글씨를 쓰면서 모내기를 했다.

 

구씨는 “다른 의미는 없고 단지 그분의 서거가 안타까웠기에 그런 글을 썼을 뿐이고, 정치를 하는 사람도 아니고 노사모 회원도 아니다”면서 “더 이상의 의미 부여는 자신의 뜻과 다르다”고 말했다. 구씨는 또 “이곳에서 생산되는 쌀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사용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곳 흑미 글씨는 지난 6월 중순께 무려 15일 동안 일부는 이앙기로 일부는 손으로 심었고 4-5일에 걸쳐 보식과 글씨 수정 등 총 20여일이 소요되었다. 식재된 벼 품종은 바탕에 황금누리, 글씨는 녹원찰벼(녹미)이며, 10월 중순께 수확해 ‘바보쌀'이라는 브랜드로 판매할 예정이다.

 

구씨는 “다 익어가는 벼를 보면서 그분(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하늘나라에서 바라보고 있겠지, 벼를 베어내기 전에 꿈속에라도 한 번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며 고인이 된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했다.


자신의 논에 벼로 글을 쓴 구재상씨가 모내기 할 때 힘들었던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이태정 기자
2009/10/04 23:51 2009/10/04 23:51
얽힌 글타래
잡동사니 / 정치〉 글갈래의 다른 글
보람말 : , , ,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맑음 2009/10/05 22:08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논이 좀더 넓었다면 노무현이 받아먹엇던 뇌물 액수까지 적었을 텐데 좀 아쉽다. 그쵸?

    • 팥빙산 2009/10/05 23:3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노 대통령이 뇌물을 받았다고 생각하십니까?
      저는 퇴임했거나 퇴임을 앞둔 대통령에게 뇌물로 돈을 바칠 사람은 없다고 봅니다.

    • qkrtkdqhd 2010/07/09 02:3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a 미친놈 맑음이 아니라 꾸정물이다,, 왜사니?

  2. 맑음 2009/10/05 23:32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뇌물을 주었다고 자백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노무현은 그 점을 부정하지 못했습니다. 팩트까지 부정하변서 무슨 주장을 하시려는 겁니까?

    • 팥빙산 2009/10/05 23:55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그렇게 말씀하시니 그 사실에 대해 반론할 마음은 없습니다만,
      2002년 대통령 선거 때 소액이나마 노무현 후보를 후원했던 한 사람으로서 피의자의 자백에 기댄 검찰 수사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습니다.

    • 맑음 2009/10/06 00:08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그 피의자의 자백이 사실이 아니라면 노무현이 당연히 반박할 수 있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