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에 충전지(배터리)를 연결한 채로 외부전원으로 사용 중에는 계속해서 충전되므로

완충되고 나서 충전지를 빼는 게 좋다는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이 얘기에 대해 저 개인은 좀 의아하게 생각하지만 만약의 폭발 사고를 생각하면 이런 조치는 일리가 있어 보이긴 합니다.

만에 하나라도 2중, 3중으로 있다는 충전지 안전장치가 그렇게 허술하게 작동한다면

폭탄을 휴대하고 다니는 것과 같으니까요.


하지만 폭발 사고가 났던 노트북들이 정품이 아닌 리필 전지를 썼던 경우가 많았다는데,

정품 충전지까지 과충전되는 문제를 빈번하게 생기는지는 확인해 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UPS(무정전전원장치)와도 같은 유용한 노트북 전지를 계속 끼워둬도 괜찮은가를 알아보려고

정확하지 않은 간접 방법으로나마 충전이 제때 멈추는지 확인해 보는 시도를 해봤습니다.


노트북 전지가 현재 충전이 되고 있는지는 노트북이 소비하는 전력을 측정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노트북 자체의 소비전력이 일정하다면 충전이 되고 있을 때 당연히 더 소비전력이 높겠죠.

하지만 전력측정기는 없고 자기장 측정기만 있어서 어댑터의 자기장을 측정해 봤습니다.

대강의 원리는 대강 이렇습니다.

전선 하나에 한 방향으로 전류가 흐르면 전류 방향과 수직한 면에 원을 그리며 자기장이 생깁니다.

그 자기장의 크기는 전류의 세기와 비례하므로 자기장을 통해 전력량을 알 수도 있습니다.

(후크미터라는 기구가 그런 원리로 전력을 잽니다.)

단, 전류 방향이 반대인 전선이 나란히 있을 때는 자기장을 서로 상쇄하게 되므로

반드시 한 가닥 선의 자기장을 재야 정확한 전력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는 에버라텍 3402와  자기장 측정기(PSMA01A)를 이용해서 어댑터의 한 부위를 측정한 자기장값입니다.

어댑터의 회로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른다는 점과 가까이 있는 220V 교류 전류 성분이 조금 섞일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서 보셔야 합니다.

노트북을 켰을 때는 소비전력 변화를 줄이기 위해 CMOS 화면을 띄워놓고 LCD와 무선랜을 끈 채로 뒀습니다.

노트북, 어댑터, 자기장측정기는 위치가 고정된 상태이고,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충전지를 4%쯤 소모시키고 충전을 시켰습니다.


CMOS 화면, 충전지 뺌 = 32.2~32.4mG

CMOS 화면, 충전 시작(96%) = 45.1~46.3mG

CMOS 화면, 충전완료 직전 = 36.4~36.7mG

CMOS 화면, 충전완료 = 32.2~32.7mG

노트북 끔, 충전완료 = 0mG

노트북 끔, 충전지 뺌 = 0mG


충전이 진행될수록 46mG 정도였던 자기장이 점점 줄어들면서 완료되기 직전에는 36mG대까지 점점 떨어지다가

완료되면서 32mG대로 갑자기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출렁임이 있는 것은 220V 교류 성분이 작용하는 영향도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눈여겨 볼 것은 노트북에서 충전지를 뺐을 때와 충전이 완료되었을 때의 자기장이 거의 비슷하다는 점입니다..

어댑터 내부 사정을 모르므로 측정된 자기장이 소비전력과 비례한다고 단정하지 못하지만,

이 노트북이 충전을 다했을 때 충전을 멈춘다는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충전 중임을 나타내는 표시등이 제대로 꺼지는 상황에선 과충전 걱정할 것 없이

전지를 빼지 않고 써도 괜찮겠다는 게 제가 내린 허접한 결론입니다.

정밀한 측정은 아니고 노트북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 그냥 참고로만 봐 주세요.


덧붙임 : 노트북 전지의 자체 안정성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도 없고 감안도 안 했습니다.

          그러니 제 생각이 틀릴 수도 있겠네요.



  이 글은 네이버 에버라텍 카페(http://cafe.naver.com/averatecuser.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1940)에 올렸던 글입니다.

2008/08/31 13:41 2008/08/31 13:41
얽힌 글타래
굳은연모 / 완제품, 주변기기〉 글갈래의 다른 글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 다른 글을 걸 수 없습니다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궁금합니다. 2010/12/10 08:29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그래도 끼워 놓으면 배터리를 조금씩 잡아 먹기에 빼놓는게 좋다고 봅니다. 소모전력이 많은 노트북은 특히 더더욱..

    • 팥빙산 2010/12/10 15:49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사람에 따라 한 번 빼놓으면 방치하게 될 수도 있는데, 관리만 꼼꼼히 한다면 빼놓아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배터리 수명과 노트북 안전 가운데 어느 쪽을 우선하는가에 따라 달리 판단할 수 있는 문제이긴 합니다.
      저는 가만 놔두어도 수명이 줄어드는 전지를 소모품으로 보는 쪽입니다.
      전원보호장치로서 UPS 대용으로도 쓸 만하고요.

  2. 궁금합니다. 2010/12/19 09:2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기계쪽으로 많이 아시는것 같아서 하나 물어봐도 될까요.
    노트북 ccfl 라이트 LCD (초소형 형광등) 말입니다.

    너무 켰다 껏다.. 하루에 40번이상 하는것은 수명에 않좋겠지요?
    이동성 높은 노트북을 사려는데 튼튼한 모델이면서 LED 달린거를 사자니 구형보다 2배가격이고
    사양 안따지는 제 기준으로 사치라 생각이 들어서요~

    LED라이트는 아무래도 LED등 자체가 깜박이는 것이 무제한이다 보니 오래갈것 같이 보이구요.
    (LED노트북은 백라이트가 사용할수록 어두어지지 않는다는군요)

    참고로 ccfl 노트북 모니터는 12인치 기준 1-5w를 소모하고
    LED는 모니터는 12인치 기준 0.4-4w를 소모합니다.

    • 팥빙산 2010/12/19 15:16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수명 문제는 말씀하신 내용이 맞다고 알고 있으나 LED 원리만 아주 살짝 이해하는 정도라서 잘은 모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 같은 깜박거리는 조명을 형광등으로 만들지 않는다는 것만 봐도 형광등을 자주 껐다 켜면 좋지 않음을 알 수 있겠네요.
      형광등 LCD를 쓴 제품은 CRT보다도 수명이 길 거라고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LED는 형광 물질이 서로 반응하여 빛을 내는 형광등보다 훨씬 간단한 과정을 거쳐 빛을 내니, 전기 효율·수명 모든 면에서 좋긴 합니다.
      형광등도 3파장·5파장 제품처럼 우리 눈에 더 자연스러운 빛을 내는 전구가 나오든데, 곧 LED도 눈에 자연스러운 파장을 내는지 따지는 때가 올 것 같긴 합니다.

      가격, 성능, 무게, 크기, 화질, 자판 등등 이런저런 조건이 다 맞는 노트북을 고르기는 참 힘들더군요.
      다 좋으면 값이 비싸고, 싸면서 완벽해 보이면 중요한 게 빠져 있고...
      노트북을 고를 때 LCD만 볼 수는 없긴 합니다.
      다른 부분도 고려해서 가장 나은 제품으로 고르셨으면 합니다.

      노트북 LCD도 바꿔 쓰는 분을 보긴 했습니다만, 노트북 부품을 위험하고 어렵게 갈기보다 이왕 살 때 좀 비싸도 좋은 걸 써는 쪽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3. 모리스 2012/10/15 00:47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글 잘 읽었습니다 ^^
    한가지 궁금한게 있어서 질문 남깁니다.
    저는 삼성 울트라 노트북을사용하는데요 (2012년도작)
    80%까지만 충전되고 100%는 충전하지 않는데요...
    자체적으로 그렇게 설정 되어 있어서 그런가 보다 합니다만...
    문제는... 배터리가 80% 꽉차면... 전기세 걱정으로 충전기 플러그를 뽑고
    80%를 다 쓸때까지 다시 충전 하지 않고 전원이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쓰고 다시 재 사용시 충전 플러그를 꼽아서 쓰는데....어느날.. 이게 과연
    효율적인 절세 방법인건가 하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80%가 되어도 계속 플러그를 뽑지 않은채 사용하는것과 그렇지 않은것 중
    전기세를 아끼는 방법으로는.. 어떤게 더 좋을까요 ?

    • 팥알 2012/10/15 08:54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이렇게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전지를 충전하는 데에 든 전기량 > 전지에 충전된 전기량 > 전지에서 뽑아낼 수 있는 전기량

      아무리 효율이 높은 충전 방법이 있더라도 받은 전기를 그대로 담지는 못하고, 일부는 열이나 파장(전자기파, 전자파)으로 빠져 나갑니다. 충전/방전 과정이 더 낄수록 전기 손실이 더 커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기료를 생각한다면 콘센트 전원을 쓸 수 있을 때는 충전지(배터리)를 쓰기보다 콘센트 전원을 쓰는 것이 현명해 보입니다. 물론 충전지로만 쓰는 방법이 노트북 쓰는 시간을 줄여 전기를 아끼는 방법이 될 수는 있겠습니다.

      전기료 말고도 충전지는 충전/방전을 거듭할수록 수명이 줄어든다는 점도 헤아려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노트북 충전지가 80%까지만 충전된다는 건 이상하네요. 그 제품을 쓰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많은 노트북에서 100% 충전된 전지 용량은 충전 한계 용량보다는 낮은 값입니다.

  4. 모리스 2012/10/15 16:57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답변 감사합니다^^

    그럼, 역시 모든 노트북이 그렇듯이 단점과 장점이 있네요.
    역시 왠만하면 쓸때는 콘센트를 꼽아 놓고 쓰는게 낫겠죠..?

    저도 전에는 토시바 노트북을 사용했다가.. 올해 삼성으로 바꿨는데
    처음부터 충전이 80%밖에 안되길래 이유를 찾아보니, 에너지소비율도 그렇고 100%보다
    80%로 설정했을때가 배터리 수명에도 더 효율적이라고 나와 있어서
    초기 설정이 그렇게 되어 있었으니,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내버려 두고 있네요 ^^;


    별 보잘것 없는 질문이었던것 같은데 상세한 답변 너무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